컨텐츠 바로가기

Videos

Media View
Water for Our Future (Korean Ver.2)


당신은 오늘 하루 얼마나 많은 물을 쓰셨나요?

 

원두 재배에서 가공까지

커피 한 잔을 위해 사용된 보이지 않는 물, 140리터!

이를 종이컵으로 환산하면 718개!

청바지 (1만 1000리터) 

쇠고기 1kg (1만 5497리터) 

 

당신이 상상하는 이상으로 우리는 매 순간 엄청난 양의 물을 쓰고 있습니다.

 

 

 

지금 우리가 누리는 일상은 풍부한 물이 있었기에 가능했습니다. 

그리고 그 물의 대부분은 지구 어딘가로부터

온 것이기도 합니다. 

하지만 지금의 풍요로운 생활이 언제까지 계속될 수 있을까요?

 

 

사람이 살 수 없는 버려진 땅, 

이곳은 원래 사막이 아니었습니다. 

 

세계에서 네 번째로 컸던 호수, 아랄 해 

지금은 갈 곳 잃은 어선들의 무덤

호수를 사막으로 만든 것은....면직물!

 

 

 

 

이는 바로 목화를 재배하는 데 막대한 

물이 이용됐기 때문입니다. 

 

1972년 이래 최악의 물 부족 현상을 

겪고 있는 인도 마하수트라 

 

가뭄이 아닌 사탕수수가 가져온 고통

 

설탕을 생산하기 위해 인도주민들이 마셔야 할 식수까지 사용했기 때문입니다.

 

우리의 풍족한 생활은 누군가의 고통으로 

이어지고 있습니다.

 

 

 

 

현재, 심각한 물 부족을 겪고 있는 인구는 약10억 명

 

안전한 식수가 없는 열악한 환경속에서 물 부족과 오염된 물로 인해

1분당 4명, 매일 6000명의 어린이가 사망하고 있습니다. 

갈수록 부족해지는 물을 둘러 싼 국제 사회의 분쟁도 

끊이지 않고 있습니다.

 

댐건설로 인한 메콩강의 국가 간 물 분쟁

나일 강을 둘러싼 긴장, 북 아프리카 

 

그 고통은 비단 일부 국가의 문제만은 아닙니다.

 

물을 마음껏 사용한 대가는 기후변화와 함께 이제 재앙이 되어 지구 곳곳을 덮치고 있습니다. 

 

 

인류가 당면한 심각한 위기, 인류의 운명을 결정짓는 

물의 위기는 우리 모두의 현실입니다. 

 

중대한 변화가 일어나지 않는 한 머지않아

물이 지켜주던

우리의 풍요로운 생활은 갑자기 끝나버릴 수도 있습니다. 

 

지구촌 누구도 자유로울 수 없는 물의 위기! 

우리 모두가 관심을 가져야 할 물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대한민국 대구 경북에서 제7차 세계 물 포럼이 열립니다.

 

 

 

 

인류 생존을 위협하는 물 문제의 심각성에서 시작된 세계 물 포럼.

세계 물위원회가 1997년부터 3년 마다 개최하는 물 분야 최대

국제 행사입니다.

 

인류 모두가 누려야 할 생명수, 물을 공유하기 위한 지혜와 

결단이 절실한 시점,

세계물포럼은 UN을 비롯한 국제기구는 물론, 각국 정부 관계자와 NGO, 물 관련 기업 및 일반시민 모두가 참여하여 물에 대한 포괄적인 이슈와 해결책을 논의하고 실천을 약속하는 자리입니다. 

인류 문명의 역사는 물을 이용하고 관리하는 기술을 바탕으로 발전해 왔습니다. 

물을 슬기롭게 이용하여 오천년의 역사를 이룩한 대한민국. 

 

그리고 현재는 전쟁의 폐허를 딛고 50여년 만에 세계에서 유래 없는 성장을 이룩한 기적의 나라. 

그 바탕엔 물의 위기를 극복하기 위한 힘겨운 도전이 끊임없이 이어져 왔습니다.

 

 

1980년대, 산업화로 인해 

죽음의 강이 된 금호강.

 

그로부터 20여년 후...

멸종위기종 수달이 살고 있는 생명의 강

 

좁은 땅에 밀집한 인구, 급격한 산업화와 도시화로 강은 언제나

메말라 있었습니다. 심각한 물 부족과 재해, 수질 오염의 위기를 

기회로 살린 대구 경북.

 

2015년 4월, 대구 경북에서 열리는 제 7차 세계 물 포럼은 실행을 기치로 경제도약의 밑거름이 된 대한민국의 물 관리 기술과 경험을 전 세계와 함께 나누는 기회가 될 것입니다.

 

물은 그 어떤 것으로도 대체할 수 없는 소중한 자원입니다.

구호가 아닌 실천이 절실한 시점,

당신의 관심과 참여가 우리의 미래를 바꿀 수 있습니다.

지금 당신은 무엇을 준비하고 계십니까?